Prev
사람의 아들 > 느낌 한줄
Hundreader
로그인
사람의 아들 > 느낌 한줄
사람의 아들
30년만에 다시 읽었네. 내가 많이 변했다는 갈 느낀다. 그때는 정말 격정적이고 감동적으로 읽었는데, 당시 시회분위기도 그랬고. 지금 읽은 느낌은 이문열 특유의 관념적이고 현학적인 걸 확인한 느낌? “오딧세이아 서울”에서 느낌 그걸로 이문열을 끊었는데 그 맹아가 데뷔작이도 고스란히 살이있네